[보도자료]도메인 연장 빌미 ICANN 사칭 피싱메일 주의 2014.09.17 10:05

도메인 연장 빌미 ICANN 사칭 피싱 메일 주의

- ICANN 사칭 메일로 도메인 연장 결제 유도  
- ICANN
정책상 도메인 등록자 정보 외부 공개, 피싱 범죄 노출

 

 


도메인·홈페이지 1위 기업 ()후이즈(whois.co.kr / 이청종 회장)는 최근 ‘국제인터넷주소관리기구(ICANN)’를 사칭하는 피싱 메일이 출현해 도메인 등록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.

이 피싱 메일은 도메인 등록자를 대상으로 도메인이 만료되었으니 연장하라는 ICANN 명의의 메일을 발송해 결제를 유도하고 신용카드 결제 정보를 탈취한다.

 

전 세계 인터넷 주소자원 정책을 총괄하는 ICANN의 정책상 모든 도메인의 등록자 정보는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외부에 공개하게 되어 있어, 도메인 등록자의 연락처나 이메일 정보가 피싱 등 범죄에 노출될 수 있다.

 

이에 후이즈는 등록정보 노출로 인한 피해를 막고자 블라인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.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외부에 실제 도메인 등록자 정보 대신 ㈜후이즈의 정보로 노출돼 정보 악용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.

 

후이즈 도메인사업부 정지훈 부장은 “도메인 정보 검색을 통해 쉽게 수집 가능한 도메인 등록자 이메일로 해당 피싱 메일이 발송된 것 같다”며 “도메인 연장과 관련된 메일이 오면 우선 해당 도메인을 등록 및 관리하는 업체에 연락해 직접 확인하는 것도 예방책 중 하나가 될 수 있다.”고 말했다



자료제공 : ㈜후이즈

홍보담당 : ㈜후이즈 홍보팀 김영민 대리

                전화 070-4317-8404, davidkim@whois.co.kr 

紐⑸